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가습기 살균제'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 구속영장 재청구

최종수정 2019.04.28 12:03 기사입력 2019.04.28 12:03

댓글쓰기

애경과 같은 성분 담긴 PB상품 판매한 이마트 전 부사장도 영장 청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해 사상자를 낸 혐의로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된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60)의 구속영장이 한 달여 만에 다시 청구됐다.


아울러 애경산업에게서 가습기 살균제를 납품받아 판매한 이마트 임원에 대해서도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속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이달 26일 안 전 대표와 애경산업 전직 임원 백모·김모씨, 이마트 전 임원 홍모씨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996년~2017년 애경산업의 대표이사를 지낸 안 전 대표는 재임 중이던 2002년~2011년 CMIT·MIT 원료로 만든 '가습기 메이트'를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가습기 메이트'는 SK케미칼(SK디스커버리)이 필러물산에 하청을 줘 만들었고, 이를 납품받은 애경이 판매한 제품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법원은 "애경산업과 원료물질 공급업체(SK케미칼)와의 관계 및 관련 계약 내용 등에 비춰 제품 출시와 관련한 피의자의 주의의무 위반여부 및 그 정도나 결과 발생에 대한 책임의 범위에 관하여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며 안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안 전 대표 측은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SK케미칼이 제공한 상품 원액의 결함으로 제삼자의 생명·신체·재산에 손해를 준 사고가 발생하면, SK케미칼이 전적인 책임을 지며 피해자에게 손해를 배상한다'는 내용으로 SK 케미칼이 맺은 제조물 책임계약을 근거로 들며, 판매만 한 애경은 법적 책임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애경이 제조 과정에도 개입했다고 보고 있다. 하청업체 선정, 용기·표시광고·제품라벨 등을 결정할 때 SK 케미칼과 협의한 정황을 파악한 상태다. 2002년 제품 판매에 들어가면서 SK케미칼로부터 MSDS(물질안전보건자료)를 넘겨받아 원료물질의 흡입독성을 인지한 정황도 살펴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애경산업의 관련 증거들을 보강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아울러 애경은 2005년 원료 일부가 바뀔 때도 안전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과거 애경중앙연구소장이었던 백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가습기 메이트'를 유통한 이마트가 2006년~2011년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판매한 '이마트 가습기 살균제'도 CMIT·MIT 성분이 들어있는 사실상 같은 상품을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이마트 역시 안전성에 대한 주의의무를 어겼다고 보고 옛 신세계 이마트 부문 상품본부장(부사장)을 지낸 홍씨의 구속영장을 함께 청구했다.


애경과 이마트는 2016년 첫 수사 때 원료물질인 CMIT·MIT의 유해성이 명확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처벌을 피해갔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