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러 국경 넘은 김정은 "이번 방러 마지막 아냐…첫 행보일 뿐"

최종수정 2019.04.24 15:14 기사입력 2019.04.24 13: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24일 오전(현지시간) 러시아 국경 도시인 하산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방러가 양국 관계 발전에서 첫번째 행보일 뿐이라고 말했다고 인터팍스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30분)께 전용열차를 타고 북·러 국경을 넘어 연해주 하산역에 도착했다.

하산역 플랫폼에선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대사 등 러시아 측 인사들이 김 위원장을 맞았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의 영접 인사들과 대화하면서 "러시아 땅을 밟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코즐로프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이번 방문이 좋은 추억으로 가슴에 남길 바란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이번 방러가 마지막이 아닐 것이다. 이는 첫번째 행보일 뿐이다"라고 답했다.


러시아 환영단에 있었던 코줴먀코 주지사는 극동 아무르주 주지사로 일할 당시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영접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사진을 통해 알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코줴먀코 주지사는 2008~2015년 아무르주 주지사로 일하던 중 2011년 방러한 김정일 위원장을 영접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 위원장은 하산역에서 환영행사에 참석한 뒤 '김일성의 집'으로 불리는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을 잠시 들렀다. 이후 전용열차에 다시 올라탔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하산역을 지나 우수리스크로 향하고 있다. 열차는 우수리스크에서 시베리아횡단철도(TSR)로 접어들어 블라디보스토크 방향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인터팍스는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전용열차가 오전 11시께(모스크바 시간 기준·한국시간 오후 5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방러 이튿날인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