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년전쟁부터 세계대전도 버텼던 노트르담, 화마에 붕괴

최종수정 2019.04.16 15:11 기사입력 2019.04.16 09:38

댓글쓰기

백년전쟁의 와중에 완공,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던 노트르담
프랑스 대혁명, 보불전쟁, 1,2차 세계대전도 넘겼으나...안타깝게 화마로 손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12세기부터 21세기까지 무려 900년 가까운 시간동안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숱한 국난을 국민들과 함께 이겨냈던 프랑스의 자존심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갑작스런 화마에 무너졌다. 영국과의 백년전쟁을 치르는 와중에 완공된 이 대성당은 프랑스 대혁명과 나폴레옹 전쟁, 보불전쟁, 두 차례에 걸친 세계대전의 포화 속에서도 지금처럼 참혹한 피해를 겪은 적이 없었기에 프랑스 국민들의 충격은 매우 큰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현지 언론 및 외신들에 의하면,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50분께 파리 구도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쪽에서 불길이 솟구치면서 대성당 전체가 화마에 휩싸였다. 노트르담 성당은 그동안 첨탑 개보수 작업에 들어간 상태였으며, 이 작업 도중 실화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파리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큰 불은 대체로 잡혔지만, 대성당의 첨탑이 무너져내리고 지붕도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도 취소하고 바로 화재현장으로 이동했으며, 수많은 파리시민들은 성당 앞에 모여 빨리 화재가 진화되기를 바라며 기도했다.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인해 교황도 애도를 표하는 등 프랑스 국민들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애도와 슬픔의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연간 1400만명이 찾는 세계적 관광지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중세 서양 고딕양식의 절정으로 불리는 아름다운 건물로 파리 센 강 일대 구역 전체와 함께 지난 1991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곳이다. 완공 이후 700년 가까운 세월동안 수많은 혁명과 전쟁의 화마가 미쳤음에도 지금처럼 크게 파손된 경우는 없었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백년전쟁 와중에 완공, 적국 영국왕 헨리 6세가 대관식을 열기도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노트르담 대성당의 벽면에는 프랑스 백년전쟁의 영웅인 잔다르크의 석상이 위치해있다. 이는 이 성당이 완공 이후 바로 겪은 백년전쟁과 연관이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건축이 시작되고 주춧돌이 놓인 것은 1163년이었지만, 1345년에 이르러서 완공됐다. 늪지대였던 시테섬 일대의 지반을 다지고 현재봐도 엄청난 규모의 대성당을 짓기 위해서는 기술과 자본력이 부족한 당시로서는 상당히 오랜 기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완공 당시가 영국과의 백년전쟁(1337~1453) 와중이었다. 초전에 연전연패하던 프랑스군은 파리를 영국군에게 빼앗기면서 이 대성당도 영국에 넘어갔었고, 1431년에는 영국왕 헨리 6세가 이곳에서 프랑스왕으로 즉위식을 거행하면서 굴욕의 상징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잔다르크의 활약 이후 백년전쟁이 종식될 수 있었고, 이후 잔다르크의 명예회복재판 역시 이곳에서 열려 그녀의 마녀혐의가 취소됐다. 이 성상은 이후 세워진 성상으로 지금까지도 백년전쟁 와중에 노트르담 대성당이 겪은 상흔을 설명해주고 있다.

대혁명의 파도를 넘어, 나폴레옹의 영광이 세워졌던 곳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후 프랑스 대혁명 시기에 큰 시련을 겪는다. 왕정과 카톨릭을 부정하는 초기 혁명 과격파들이 성당에 난입하면서 많은 예술작품들과 성물이 약탈당하고 일부 건물들이 피해를 입었다. 이후 프랑스를 비롯해 유럽의 정복자로 떠오른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이곳에서 스스로 대관식을 열고 황제가 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다비드가 그린 나폴레옹 대관식 그림에 나온 모든 배경은 당시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양차 세계대전의 포화를 견디고 세계인의 문화유산으로

1944년 2차대전 당시 파리로 입성하는 도중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나가는 미군의 모습(사진=https://www.parisenimages.fr)

1944년 2차대전 당시 파리로 입성하는 도중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나가는 미군의 모습(사진=https://www.parisenimages.fr)

썝蹂몃낫湲 븘씠肄


나폴레옹 전쟁이 끝난 이후에도 노트르담 대성당은 보불전쟁과 1,2차 세계대전이란 포화를 견뎌야만 했다. 특히 2차대전 당시에는 파리 전역이 나치 독일에 의해 점령되면서 파리 전역과 함께 폐허가 될뻔한 위기도 있었다. 1944년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성공하고 연합군이 파리로 진격하면서 히틀러는 당시 파리 방위사령관이던 디트리히 폰 콜티츠 장군에게 파리를 폭파시키고 철군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콜티츠 장군은 이 명령을 거부하고 연합군과 강화를 개시, 파리는 황폐화될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고 노트르담 대성당과 함께 파리의 수많은 문화유산들은 보존될 수 있었다.


이후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 생트샤펠 성당, 루브르 박물관 등 여러 문화유산들이 즐비한 프랑스의 센 강변은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노트르담 성당은 이번 화마로 인해 피해를 입기 전까지 큰 피해없이 자리를 지키면서 전 세계인들이 가장 가보고 싶어하는 관광지이자 문화유산 중 하나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