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산불]박원순 시장, 고성 방문…서울시 수련원 개방

최종수정 2019.04.07 18:37 기사입력 2019.04.07 18: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원 고성 일대 산불 현장을 찾아 지원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속초 서울시 수련원을 이재민에게 개방하고, 산하 SH공사가 건물과 주택 수리를 지원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박 시장은 7일 오후 속초시청을 방문해 최문순 강원지사, 김철수 속초시장 등과 만나 이 같은 방안을 제안했다.


박 시장은 "SH공사 사장을 동행했다"며 "수리만 하면 쓸 수 있는 건물과 주택은 당장 손보면 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긴급) 재해 복구비로 서울시 3억원, 시도지사협회 7000만원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속초시 노학동 소재 서울시 공무원 수련원을 이튿날인 8일부터 이재민에게 개방하는 방안도 최 지사에게 제시했다. 서울시는 수련원 80개 객실 중 65개는 이재민에게 배정하고 15개는 자원봉사자 등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어 박 시장은 이번 산불의 가장 큰 피해 지역인 속초시 장천마을과 월암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주민을 위로했다. 그는 "어른신들께서 눈물을 흘리시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여러분을 위해 대책을 세우고 실천하고 있으니 힘내시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소방차량 108대, 헬기 1대, 소방관 607명을 화재 현장에 파견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