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 유은혜 부총리, 신고재산 2억6200만원 … 후원금 2600만원↑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신고대상 국무위원 중 재산총액 최저

공직자 전체 1위는 210억 보유한 허성주 서울대 치과병원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위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위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보유 재산이 부총리에 임명되기 전인 지난해보다 6000만원 이상 줄어들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보면 유 부총리는 2억6275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2억2680억원보다 6405만원 줄어든 액수다.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국무위원 17명 가운데 채무만 있다고 신고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제외하고는 가장 적은 액수 다.


유 부총리는 본인 명의 재산으로 경기도 일산의 84㎡ 규모의 아파트(2억원)와 예금 9784만원, 후원계좌 예금 1억6682만원을 신고했다.

후원금은 일년 전에 비해 2602만원 늘어난 반면 본인 예금은 2500만원 가량 줄었는데, 이는 생활비 지출에 의한 것이라고 유 부총리 측은 설명했다.


자녀들 명의의 다가구주택 전세금이 500만원, 배우자와 자녀의 예금 360여만원이 있었고, 일년 전 배우자가 보유하고 있던 3400여만원 상당의 출자지분은 양도 또는 청산으로 인해 소멸됐다.


유 부총리는 또 본인의 금융기관채무 2억7083만원 중 일부인 6326만원을 상환해 채무액이 2억757만원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도 전체 공직자 중 재산총액 1위는 허성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장으로, 210억2043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는 1억9927억원 줄어든 액수다.


김휘택 부산대 의무부총장은 지난해보다 1억2969만원 증가한 70억4416만원, 조동성 인천대 총장은 1억9990만원 줄어든 69억2966만원,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2억4584만원 증가한 57억3098만원이었다.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재산이 5억9569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108만원 늘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