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서울시 산하 단체장·자치구 의원, 평균 재산 10억원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재산공개 대상자 437명…종전신고 대비 약 3100만원 증가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및 자치구 의원 437명의 가구당 평균 재산액은 10억600만원으로 종전신고 대비 약 3100만원 증가했다.


서울특별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28일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서울시보를 통해 공개했다.


재산공개대상자의 가구당 신고재산 증감 현황을 살펴보면 증가자는 293명(67.0%), 감소자 143명(32.7%), 변동없음으로 신고한 자는 1명(0.2%)이었다.


공직유관단체장은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가 69억6231만원으로 가장 재산신고 총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김민기 서울의료원장(46억2587만원),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45억7024만원), 김민영 120 다산콜재단 이사장(20억5446만원) 순이었다.


자치구 의원 중 재산총액 상위자는 최남일 강남구의회 의원으로 재산총액 187억2384만원을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이현미 용산구의회 의원(76억7875만원), 방민수 강동구의회 의원(66억5927만원), 황영호 강서구의회 의원(63억1418만원) 순이었다.

재산총액 하위자는 오현숙 영등포구의회 의원으로 총액은 마이너스 17억3330만원이었다. 이어 허순임 강남구의회 의원이 마이너스 9067만원, 유승용 영등포구의회 의원이 마이너스 8213만원을 신고했다.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6월 말까지 심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허위, 중대한 과실로 누락 또는 잘못 신고하거나,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 또는 재산상 이득을 취한 경우에는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 조치가 취해진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