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브루나이 건배제의, 사전 조율된 것…외교결례 아냐"

최종수정 2019.03.21 16:28 기사입력 2019.03.21 16: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금주(禁酒)' 국가인 브루나이 순방 당시 국빈 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한 것을 놓고 일각에서 '외교 결례'란 지적이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21일 "사전 조율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무슬림 국가는 만찬 때 건배제의를 하지 않는다'는 전제 자체가 잘못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건배제의는 실수나 우발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상대국가인 브루나이와 사전 조율을 거쳐 만든 만찬사"라며 "미리 만찬사를 써서 상대국과 서로 교환하는 과정을 거쳐 나온 것이며, 그 만찬사에는 당연히 건배사 제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거듭된 의전 실수가 '해외 순방에서 차량 탑승 시 대통령 옆자리는 의전비서과 몫인데, 부속실장이 옆에 탔다'며 비전문가에게 맡겼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서도 "(이제까지) 쭉 그렇게 해 왔다"며 "의전비서관은 대통령이 차에 타기 전까지만 모실 뿐, (실제 이동 시에는) 대통령의 바로 뒷 차에 따로 타는 것이 관례로 절대 같이 타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어 "서울에서 전화가 걸려올 수도 있고, 대통령의 곁에서 24시간 항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에 대처하는 데에는 부속실장이 필요하기 때문에 대통령과 같은 차를 타는 것"이라며 "갑자기 새삼스럽게 변경됐다거나 몰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