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인터넷뱅크 컨소시엄 불참…향후 파장은(종합)

최종수정 2019.03.21 10:00 기사입력 2019.03.21 10:00

댓글쓰기

신한금융 인터넷은행 진출 작업 사실상 중단
컨소시엄 업체 선정 등 입장 차 극복 못해
토스 컨소시엄, 예비인가 신청 전 새 주주 구성해야


신한금융 인터넷뱅크 컨소시엄 불참…향후 파장은(종합)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을 위해 참여했던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 새로운 은행의 탄생을 원했던 토스와 오픈뱅킹 플랫폼을 꿈꿨던 신한금융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21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 토스 인터넷전문은행 추진단은 "지난달 11일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인터넷전문은행의 사업 방향 및 사업 모델, 그리고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면서 "그러나 양측의 입장이 상당부분 차이가 있어 양사 논의 끝에 신한금융이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그룹은 인터넷은행 진출 작업을 중단하게 됐지만 토스측과 비즈니스 파트너로써 향후 협력관계는 유지키로 했다.


양사는 인터넷은행을 바라보는 시각부터 확연히 달랐다. 컨소시엄을 구성해 협의하는 과정에서 토스는 '스타트업'이라는 독창적인 문화와 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여ㆍ수신을 중심으로 하는 은행에 방점을 찍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소매금융과 중소기업금융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챌린저 은행'이라는 점에서 기존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와 유사한 모델이다.


반면 신한금융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뱅킹플랫폼을 원했다. 생활, 유통, ICT 등 다양한 생활서비스 분야 사업자들이 참여해서 금융의 확장성을 갖는 신규 채널로 기존 인터넷은행과 차별화하겠다는 방침이었다.

특히 컨소시엄 업체 선정에서 이견이 확인되면서 입장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토스측의 제안에 따라 결별을 택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아쉬움이 크지만 최종적으로 컨소시엄을 유지할 수 없겠다는 토스 측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컨소시엄이 혁신적 인터넷전문은행을 만드는 것을 계속 지원하겠으며 신한은 앞으로도 금융 혁신에 계속 도전함과 동시에 국내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금융 노하우와 자금력을 가진 신한금융이 빠지면서 컨소시엄 구성 변경은 물론 인터넷은행 신규 인가 절차 전반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컨소시엄은 오는 26일 예비인가 신청 전 새 주주를 구성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토스가 34% 지분을 소유하는 1대 주주지만 최대 20%의 지분을 보유할 2대 주주 후보였던 신한금융이 빠진 만큼 이를 대체할 사업자를 찾아야 한다.


현재까지 현대해상을 비롯해 온라인 쇼핑몰 플랫폼 제공 업체 카페24, 온라인 패션쇼핑몰 무신사,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직방, 중소상공인 간편 매출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핀테크업체 한국신용데이터 등이 컨소시엄에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 관계자는 "큰 틀에서 양사의 시각차가 생각보다 크다 보니 이후 사업 모델 수립과 컨소시엄 구성 등 실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인 협의를 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이라는 혁신적인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컨소시엄 주주들과 계속해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