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닝썬 게이트' 발단 김상교 경찰 출석…"국민께 감사"

최종수정 2019.03.19 13:48 기사입력 2019.03.19 10:52

댓글쓰기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김상교씨가 19일 오전 명예훼손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김상교씨가 19일 오전 명예훼손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발단이 된 폭행 사건의 신고자 김상교(28) 씨가 19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짙은 남색 계열 코트와 정장 차림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김씨는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 폭행사건 이후에 사건 당사자인 버닝썬 이사와 경찰분들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해 이 자리에 오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씨는 "사태가 커지게 만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피해자와 제보자 많이 나타났기 때문"이라며 "잠을 이룰수 없었고, 하루하루 절규하는 사람 있을 거란 생각에 책임감을 갖고 오게됐다"고 말했다.


앞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가가 막는다면 전세계가 알게 만들 것이야'란 글을 남긴 이유에 대해서는 "공권역이 막고 있다고 생각했다. 112에 신고했고, 폭행 피해자였는데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다른 유사한 피해자 많아서 그런 표현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버닝썬 내에서 여성 2명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과 관련해 "성추행은 절대 아니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마지막으로 김씨는 "지금은 사태가 커져서 국민 여러분께서 이렇게 어두운 사회의 일면을 알게 되고 저도 그 부분 언급하는 게 굉장히 힘들었다"며 "다른 피해자가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