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약·바이오株 우수수…'4월 악몽' 재현되나

최종수정 2019.03.17 11:58 기사입력 2019.03.17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제약·바이오주 투자자들이 '4월의 악몽'이 재현될까 우려하고 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는 이달 15일 전 거래일보다 4.21% 내린 34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한국거래소를 압수 수색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이다. 검찰은 거래소 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파로 같은 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의약품업종 지수는 1.98% 내린 1만1182.12로, 코스닥시장에서 제약업종 지수는 1.30% 내린 1만324.09로 거래를 마쳤다. 구성 종목들의 경우, 동성제약 (-4.72%), 파미셀 (-4.51%), 오리엔트바이오 (-4.25%), 바이오솔루션 (-14.61%), 차바이오텍 (-5.70%) 등이 내렸다.


투자자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여파가 코스피·코스닥 제약·바이오주로 퍼질까 우려하고 있다. 또 '4월의 악몽'이 재현될까 우려하고 있다. 제약·바이오 종목들의 주가는 지난해 4월 회계 기준 논란이 불거진 이후 급락한 뒤,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