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정부 위안부 반론, 사실 아냐"…서경덕, 뉴욕타임스에 서한

최종수정 2019.02.18 15:08 기사입력 2019.02.18 15:08

댓글쓰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측이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보낸 서한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영상 CD.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측이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보낸 서한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영상 CD.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난 7일 뉴욕타임스(NYT)에 일본의 위안부 관련 반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여러 차례 위안부에 대해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했고, 이미 위안부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시키려 노력했으며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전혀 아니며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직접 찾아뵙고 진정성 있는 사죄를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배상 문제도 해결이 끝났다. 특히 위안부 생존자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대처를 환영했다"는 일본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이미 화해치유재단이 해산된 데다 일본의 출연금 10억엔을 돌려주겠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이 확정된 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역사 왜곡만을 일삼고 있다"며 "지난 1월 말 뉴욕타임스의 기사처럼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해 진실한 사실만을 기사화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NYT는 지난 1월30일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속죄를 거부하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명예회복을 위해 싸운다"는 할머니의 생전 인터뷰를 실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