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교서 '드론'기업 비행 여건 3월부터 대폭 개선된다

최종수정 2019.02.18 11:00 기사입력 2019.02.18 11:00

댓글쓰기

실내 시험장 고난이도 시험 제약→근교 공역 활용 난이도별 비행시험 가능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비행금지구역 내에 위치해 드론 비행에 어려움을 겪었던 판교 기업지원허브 주변의 여건이 크게 개선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드론 스타트업 지원시설 '드론 안전?활성화 지원센터' 입주기업을 위한 비행여건 개선 관계기관 간 협의를 지속해 센터 운영자 항공안전기술원을 통해 성남시-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한국국제협력단 간 비행여건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IT산업 메카인 판교 테크노밸리(제2밸리)에 위치해 전?후방 산업계, 이종산업계 등 관련 업계들과 네트워크 여건이 훌륭한 입지여건을 가지고 있었으나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의 안전?안보 관계상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있어 자유로운 비행 시험에 제약이 있었다.


센터 내 입주기업은 주로 실내에서 비행 시험을 진행해왔다. 이에 실내시험장은 천장높이 제한?GPS송수신 오류 등으로 고난이도 비행 시험까지는 제약이 있었고 센터 인근 실외지역은 서울공항으로부터 근접한 거리에 위치해 비행승인에 실질적인 어려움으로 외곽지역까지 이동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번 협약은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를 통해 안전?안보에 영향이 없는 선에서 비행승인을 보다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종전에는 3~4일이 걸리는 승인 신청 후에도 군 훈련비행 등이 있는 경우 등은 승인 반려되는 사례가 있었다. 가까운 지역에 넓은 공역을 활용한 다양한 난이도별 시험이 수월해짐에 따라 연구개발의 성과를 즉각적으로 시험해보고 보유기술을 고도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전망이다.

첨단항공과 오원만 과장은 "안전?안보와 균형있게 규제를 완화한 사례"라며 "판교의 드론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센터 내 기업뿐만 아니라 다른 드론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경진대회도 연내 개최하여 각종 기술?금융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으로 드론창업 생태계 조성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