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CJ대한통운, 올해 화두는 수익성"

최종수정 2019.02.18 07:21 기사입력 2019.02.18 0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DB금융투자는 18일 CJ대한통운 에 대해 올해 성장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3만원을 유지했다.


김평모 연구원은 "글로벌 부문은 올해도 20%대 성장하며 매출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되며 판가 인상 및 효율화로 수익성 역시 제자리를 찾아갈 것"이라며 "영업외 손익의 개선으로 밸류에이션 부담 역시 점차 완화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시행된 택배 제값받기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는 의견이다. 김 연구원은 "1월말 기준 단일 판가 비율은 기존 50%대에서 30~40%대로 감소했다"면서 "ITS(Intelligent Terminal System)를 통해 크기 분류가 제대로 안된 택배들의 송장을 재부착하는 작업과 재계약 등의 효과로 택배 부문의 평균판매단가(ASP)는 지난해 3분기 이후 반등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판가 인상 효과는 연말로 갈수록 두드러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판가 인상을 통해 회사측은 올해 4~5% 수준의 ASP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ASP 4% 인상 및 점유율 1%포인트 감소 등 보수적인 가정에도 올해 택배 부문의 매출총이익률(GPM)은 10.6%로 2016년 수준의 수익성을 회복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올해는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란 의견이다. 김 연구원은 "2018년까지 CJ대한통운의 경영 방침이 성장 위주였다면 2019년 이후는 수익성으로 전 부문에 걸친 효율화가 하나 둘 실행될 것"이라며 "CL 부문은 판가 인상 외에도 동탄 등 플래그십 센터가 올해 1분기에 본격적으로 가동됨에 따라 인건비 상승을 상쇄할 수 있을 것이고 포워딩 및 일부 해외 사업 등 수익성이 부진한 부문에 대한 효율화 역시 올해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CJ대한통운이 추진하던 인수합병(M&A)가 대부분 마무리됨에 따라 자문비 등 관련 비용의 감소로 기타 손익 역시 전년 대비 100억원 이상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