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이란 3-0 완파 아시안컵 결승행…5번째 우승 도전

최종수정 2019.01.29 06:46 기사입력 2019.01.29 06:46

댓글쓰기

선제골 후 환호하는 오사코 유야. 사진=연합뉴스(AP)

선제골 후 환호하는 오사코 유야. 사진=연합뉴스(AP)



일본이 중동의 강호 이란을 완파하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했다.


29일(한국시간) 일본은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이란에 3-0으로 완승했다.


후반 11분 오사코 오사코 유야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오사코는 미나미노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이후 후반 22분 오사코가 페널티킥 추가골을 기록, 후반 인저리타임 하라구치가 3번째 골을 터뜨리면서 일본은 2011년 대회 우승 이후 8년 만에 결승 무대에 서게 됐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모리야스 감독은 "선수들이 투혼을 보여줬다. 결과는 3대0 승리지만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면서 "선수들이 잘 준비해줬고 초반부터 강력한 투혼을 발휘해줬다. 용감하게 물러서지 않고 플레이한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결승전을 위해 최고의 준비를 하겠다. 늘 그래왔듯이 오늘 경기와 이전 경기를 통해 얻은 경험을 잘 활용하겠다"고 우승 각오를 밝혔다.

43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한 이란은 결국 일본의 벽에 막혀 도전을 접었다. 이란은 이번 경기를 포함해 아시안컵에서 일본을 네 번 만나 2무 2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콜롬비아 대표팀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기는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이란 대표팀에서의 100번째 경기를 씁쓸하게 패배로 마무리하게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