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상무소각장 기금 주민 복지에 투입

최종수정 2019.01.22 16:20 기사입력 2019.01.22 16:20

댓글쓰기

14개 아파트 9088세대에 60억 원 지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는 상무소각장 주변 영향지역 14개 아파트 주민복지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60억원을 교부한다고 22일 밝혔다.

상무소각장 기금은 2001년 소각장을 가동하면서 주변 영향지역 주민들의 복리증진 지원을 위해 상무소각장 반입 폐기물수수료의 10%, 시 출연금 등을 지난 18년 동안 적립, 조성했다.
지원 대상은 ‘상무소각장 주변영향지역 결정·고시(2015년4월7일)’에 근거해서 간접영향권 대상 지역은 법에서 정한 소각장 경계 300m 이내를 주민지원협의체의 결정에 의해 14개 아파트 9088세대로 확대 결정했다.

이번 지원되는 기금은 노후승강기 교체 50억4700만원, 지하주차장 보수 3억2800만원, 아파트 외벽 도색에 6억2500만원을 집행할 계획으로 노후 아파트 시설 개보수 등 주민 삶의 질을 향상 시키는데 쓰일 예정이다.

그동안 상무지구 주민협의체는 기금 사용을 희망하는 측과 주민들의 미래를 위해 적립하자는 측이 팽팽하게 나뉘어 기금을 전혀 사용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9월 새로 구성된 주민지원협의체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주민지원기금 전액 사용을 의결한 바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상무소각장으로 인해 상무지구 주민과 관계자들 간 갈등이 많았지만, 이번 지원 기금을 주민들의 쾌적한 삶의 공간을 조성하는데 사용하게 돼 의미있다”고 말했다.

한편, 상무소각장은 2001년부터 시민들이 쓰고 버린 생활쓰레기를 하루 320t씩 소각하고, 발생된 소각열은 주변 광주시청 등 28개 기관에 냉?온수를 공급하는 등 15년간 운영된 후 2016년 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광주시는 정부의 자원순환정책 기조에 따라 가연성폐기물연료화시설(SRF)를 설치해 생활폐기물을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키로 하고 소각장 폐쇄를 결정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