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4일)부터 내일(5일) 새벽까지 시간당 2~30개 유성우 쏟아진다…관측 방법은?

최종수정 2019.01.04 15:35 기사입력 2019.01.04 15:35

댓글쓰기

2013년 8월 제주도에서 촬영된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013년 8월 제주도에서 촬영된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기해년 새해 첫 유성우가 오늘(4일) 밤 하늘을 수놓는다.

지난해 12월 한국천문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도 주목할 천문현상 및 1월6일 부분일식 예보'에 따르면 4,5일 새벽 '3대 유성우'라 불리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볼 수 있다. 유성우는 유성(별똥별)이 소나기처럼 많이 쏟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유성우는 주변이 어두울수록 잘 보인는데,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높은 건물이 있는 도시보다는 인공조명이 없는 어두운 하늘에서 감상하는 것이 좋다. 도시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 좋으며, 주위에 높은 건물과 산이 없어 사방이 트인 곳이 명당으로 꼽힌다.

가장 많이 보이는 시각으로는 오늘(4일)밤 11시20분부터 내일(5일) 새벽까지다. 유성우는 시간당 120개 가량 떨어질 것으로 보이며, 육안으로는 2~30개 정도 관측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관측 가능한 1월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8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힌다.

또한 6일에는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을 볼 수 있다. 부분일식은 서울 기준 오전 8시36분에 시작한다. 오전 9시45분에 달이 해를 최대로 가리고, 11시3분에 달이 해와 완전히 떨어져 부분일식 현상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2일 오전 9시40분께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