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의 연말 뒷심…美판매 턴어라운드 예고

최종수정 2019.01.04 11:13 기사입력 2019.01.04 11:13

댓글쓰기

작년 12월 미국판매 반등…현대차 3.3%·기아차 10% 성장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말 뒷심을 발휘하며 미국 판매실적을 끌어올렸다.

올해 팰리세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미국 출시를 앞두고 있어 그동안 고전해 온 미국 시장에서 현대 기아차 가 턴어라운드 할 것으로 예상된다.

4일 현대 기아차 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12월 현대자동차는 전년동월대비 3.3% 증가한 6만5721대(제네시스 포함)를 판매했다. 같은 기간 기아자동차는 10.2% 늘어난 4만7428대를 팔았다.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도 12월은 완성차 업체들이 연말 프로모션 등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내놓으며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기다. 현대차 는 지난해 12월 판매로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기아차 도 전년대비 10% 넘는 성장을 기록했다.

12월 현대차 판매는 투싼, 코나 등 SUV가 주도했다. 12월 한 달 동안 판매된 SUV만 3만5058대로 월간 판매기준 역대 최대 수준이다. 준중형 SUV 투싼은 22개월 연속 판매기록을 경신했으며, 코나도 8000대 이상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다.
기아차 도 중형 SUV 쏘렌토(8502대)가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고, 미국에서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으로 분류되는 스포티지도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존 쿡 현대차 아메리카 영업담당 이사는 "2018년에는 SUV 라인업을 확장하는데 중점을 뒀으며 12월 소매판매에서 SUV 비중이 처음으로 50% 이상까지 올라왔다"며 "강화된 SUV 라인업으로 올해도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의 연말 뒷심…美판매 턴어라운드 예고


12월 실적 반등을 기점으로 2017년 이후부터 침체를 보이던 현대 기아차 의 연간 미국 판매도 되살아 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현대 기아차 는 미국 시장에서 전년대비 0.6% 감소한 126만7619대를 판매했다. 절대 판매 대 수는 2년 연속 줄었지만 증감율을 보면 회복의 조짐이 나타난다. 10% 넘는 감소세를 보였던 2017년과 비교하면 2018년에는 감소율이 0%대로 현저히 줄었다.

현대 기아차 는 올해 미국시장에 SUV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국내 시장에 먼저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국내 SUV 시장에서 동급 SUV 수요를 빠르게 흡수하고 있다. 현대차 는 팰리세이드의 국내에서 선풍적 인기를 확인한 만큼, 미국에서 인기몰이도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도 올해 상반기 미국 전략형 대형 SUV 텔루라이드 출시를 준비 중이다. 기아차 는 이달 열리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텔루라이드를 최초 공개하고 본격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