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동·개별주택가격 통계도 민간개방

최종수정 2016.12.30 06:00 기사입력 2016.12.30 06:00

댓글쓰기

9월 10종에 이어 국가공간정보 총 22종 개방
국토부, 관련 창업 등 1425억원 경제적 효과 기대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공동·개별주택 등 부동산 가격정보 및 부동산 통계정보 12종을 추가로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는 민간 활용도가 높은 국가중점데이터를 선정하고 해당 정보의 단계적인 민간 개방을 추진해왔다.

앞서 9월 조기 개방한 개별공시지가와 토지소유정보 등 토지정보 및 부동산 가격정보 10종은 3개월 만에 파일 다운로드 4000건, 오픈API 신청 200건을 넘어섰다.

이번에 개방되는 정보는 부동산 산업 활성화에 활용 가능한 토지정보와 부동산가격, 부동산통계 및 건물정보 등 4개 분야 약 2억여건에 달한다. 개방 항목은 공간정보 융·복합 지도서비스와 오픈API, 속성 정보 파일 다운로드 및 부동산 통계주제도 등이다.
국토부는 이번 추가 개방으로 정보의 시각화를 통해 정확한 위치 제공 서비스가 이뤄져 다양한 부동산 관련 창업기회가 확대되고 국민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추가 개방에 따른 공간정보 분석·활용 관련 시장 확대와 농축산, 보건의료, 관광, 생활편의 관련 신규서비스 창출 등 경제적 효과가 연간 약 1425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용한 공간정보를 개방해 국민이 부동산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활용하고 관련 산업계가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