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협치 첫단추 뀄다'…황 권한대행-김동철 비대위원장 회동

최종수정 2016.12.23 15:45 기사입력 2016.12.22 1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가 2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협치의 첫 단추를 뀄다. 황 권한대행은 자세를 낮췄고, 김 비대위원장은 협치를 강조하면서도 '박근혜표 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정부와 정당대표 회동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정위기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해 여야 3당 정책위와 경제부총리가 참여하는 여야정 민생점검협의회 구성을 제안해 주신 점에 대해서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으셔서 노고가 크실 것이라 생각되는데 그동안 보여준 탁월한 경륜과 정치력을 발휘해 국정 수습에 큰 도움 되는 길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 입장에서도 국회와 소통하고 특히 야당과도 긴밀하게 협의하는 새로운 모습을 같이 갖춰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면서 "오늘 출발이니까 좋은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이렇게 야당 지도자들과 격의 없이 수시로 만났더라면 오늘 같은 사태 있었을까, 항상 기사를 통해서만 보고, 수석들의 보고만 통해서 들으면 놓치기 쉬운 게 많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나라가 총체적 위기 상황"이라며 "민생과 경제도 추락 직전이고, 외교·안보 환경도 시시각각 급변하면서 국민의 걱정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박근혜식 국정, 박근혜표 정책을 고집하지만 않는다면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에 적극 힘을 보탤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조건과 형식을 말하기에 앞서 구체적인 성과를 보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회동에는 국민의당 측에서는 김관영 원내수석 부대표, 이동섭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손금주 수석 대변인 등이, 정부 측에서는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심오택 총리 비서실장이 함께 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