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군, 내년 살림살이 4928억원 확정

최종수정 2016.12.16 09:59 기사입력 2016.12.16 09:59

댓글쓰기

"농림·해양·수산 복지 등 골고루 지원 "
"누구나 함께 행복한 고창위해 내년에도 달린다"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의 내년 당초예산안이 군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돼 올해보다 12.18%(535억원) 증가한 492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중 일반회계는 534억원 증가한 4788억원, 특별회계는 1억원 증가한 140억원으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390억원, 의존수입인 지방교부세·국도비보조금·조정교부금 등 4075억원,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로는 순세계잉여금 등 323억원이다.

분야별로는 농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해 농림해양수산분야가 23.25%인 1113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회복지분야는 898억원으로 18.76%를 차지했다.
또한 환경보호분야 592억원(12.4%),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585억원(12.2%), 문화 및 관광분야 266억원(5.6%)순이다.

중점 투자사업으로 구수·건동·금평지구 재해위험정비사업(138억원), 고창읍성 대표관광지 조성(33억원), 운곡습지 에코촌 조성사업(30억원), 생물권보전지역관리센터(26억원), 고수농공단지~노동저수지간 도로개설공사(15억원), 청솔제 생태테마단지 조성사업(10억원)등을 편성했다.

아울러 국·도비 신규사업인 선운천생태하천복원사업 14억원, 갯벌생태계복원 3억원, 갯벌식물원 조성 5억원, 노동저수지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사업 2억원, 노후하수관거 정비사업 10억원 등 669억원을 확보해 내년, 국·도비 예산은 역대 가장 많은 242억원이 증가한 1981억원을 반영했다.

이는 연초부터 국·도비 확보를 위해 박우정 고창군수가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한 노력의 산물로 풀이된다.

박우정 군수는 “내년도 고창군 예산은 경상경비 등 행정내부 비용은 올해 수준에서 동결하고 예산의 낭비요인을 제거, 누구나 골고루 행복한 고창을 위한 역점 시책에 중점 배분했다”며 “농업하기 좋은 환경조성, 복지사각지대 해소, 도로망 확충 및 개선, 생활환경개선사업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예산을 편성해 아름답고 청정한 명품고창 건설에 효과가 큰 사업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