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류독감 전국 확산…위기경보 '심각' 상향

최종수정 2016.12.19 23:48 기사입력 2016.12.16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부산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AI) 의심신고가 15일 접수됐다. 정부는 AI 전국 확산 우려를 고려해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조정한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부산 기장군 토종닭 농가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신고를 했다.

영남지역 농가에서 AI 의심신고가 접수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밀검사 결과 AI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될 경우 전국적인 확산 우려가 현실화되는 셈이다.

농식품부는 즉시 폐사한 토종닭을 수거해 정밀검사를 의뢰했고, 오는 19일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6일 영남지역 가운데 경남 창녕군 우포늪에서 철새의 일종인 큰고니 사체에서 AI 바이러스(H5N6형)가 검출됐지만, 가금류 사육농가에서는 아직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전국 확산 우려가 커지고 피해 역시 계속되면서 정부가 AI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조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후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가죽방역심의회를 열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심각은 AI 위기경보 중 가장 높은 단계다.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상향 조정되면 농식품부에 설치된 AI 방역대책본부가 중앙사고수습본부로 확대 개편되고 추가 확산이 우려될 경우 국민안전처와 협의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발생지역과 연접지역에 설치된 거점소독시설을 전국의 모든 주요 도로에 설치해 이동통제를 강화하고, 상황에 따라 생닭과 생오리, 계란 등을 판매하는 전통시장 가금류 판매시설에 대한 강제 폐쇄명령도 내릴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가금류에 대한 AI 백신 접종도 가능해 진다. 위기단계를 상향한 이유로는 경기, 충남, 충북, 전남, 전북 등을 중심으로 AI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지역 간 수평전파가 확인됐으며, 영남지역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겨울철이 되면서 야생 철새가 계속 들어오고 있고 소독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