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제재연장에 뿔난 이란, 핵함정 개발 나선다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10:11

댓글쓰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이란이 핵추진 함정 개발에 나선다고 선포했다. 미국 상하원에서 만장일치로 이란제재법(ISA)을 10년 연장한 데 따른 반발이다.

13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란원자력청(AEOI) 청장에게 핵추진 함정 개발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요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달 초 미 상원이 ISA의 시한을 10년 더 연장하는 안을 통과시키자 자신들도 핵합의를 어기겠다며 맞불을 놓은 것으로 보인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미 상하원의 결정은 지난해 핵합의를 어긴 것"이라며 비난했다. 당시 합의를 주도했던 카말 카라지 이란 외무장관도 "미국 정부가 신뢰를 잃었다"며 비판했다.

미국 등 주요 6개국과 이란은 지난해 7월 핵협정을 통해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는 대가로 이란에 가해진 경제·금융제재를 해제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 의회가 이란의 핵 문제뿐만 아니라 장거리 미사일과 인권 등을 문제삼으면서 제재 연장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놓고 있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법안에 서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백악관은 이날 이란의 핵추진 함정 개발 지시에 대해 "지난해 체결된 이란 핵협정에 위배되지 않는 행동"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란 핵협상에 비판적 입장을 취해왔던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이 협정이 깨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트럼프 당선인 역시 협정을 무위로 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헬가 슈미트 EU외교안보 부대표를 인용, 차기 트럼프 정권이 이란 핵협상을 파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신 다른 방식으로 이란에 압력을 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