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 감산 후속 조치 등에 소폭 상승…WTI 0.3%↑

최종수정 2016.12.19 23:32 기사입력 2016.12.14 0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13일(현지시간) 산유국의 감산 후속 조치가 발표 영향으로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5센트(0.3%) 높은 배럴당 52.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4센트(0.1%) 낮은 배럴당 55.65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이 잇따라 감산에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가 발표됐다.

아랍에미리트(UAE) 국영 석유회사 ADNOC는 내년 1월부터 육상 유전인 무르반과 해상 유전 상부 자쿰의 산유량을 5% 줄이겠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국영 석유회사인 KPC도 아시아 지역 거래처 2곳에 내년 1월부터 공급량을 감축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했다.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QP도 내년 1월 1일부터 OPEC의 감산 할당량을 지키겠다고 발표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글로벌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보고서를 이날 내놓았다.

중국과 러시아의 수요 증가로 인해 1일 수요를 종전 전망치보다 12만 배럴 많은 140만 배럴로 올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6.80달러(0.6%) 하락한 온스당 1159.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일 증시가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는 데다 이날 달러 강세가 나타난 것도 금에 대한 수요를 줄였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