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전 주치의' 서창석, 드디어 입 열었다 "비아그라 구입은…"

최종수정 2016.11.26 16:52 기사입력 2016.11.26 16:08

댓글쓰기

서창석. 사진=아시아경제DB

서창석.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 주치의였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비아그라와 관련해 입을 열였다.

26일 오후 3시 30분 서 원장은 서울대학교 암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연뒤 그동안의 논란을 해명했다.

서 원장은 "그동안 여러가지 질문하신 것에 대해 일일이 답변 못드린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여러 문제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에 병원장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내가 아는 한 성실히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청와대 약 구입 문제에 대해 먼저 말씀드리겠다. 청와대에 의무 시스템은 의무실장과 주치의가 있다. 의무실장은 경호실 소속이고 상임이고 상근하고 있다. 주치의의 경우 상임이긴 하지만 비상근이다"며 "모든 약 구입 절차는 경호실 소속 의무실장을 통해 하게 돼 있다. 주치의는 그 결제라인에 있지 않다는 걸 말씀드린다"고 자신과의 관련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또한 비아그라 구입과 관련해 "내가 주치의 때 남미 순방과 관련해 소량을 구입한 적은 있다. 그때 경호원 뿐 아니라 수행원들이 고산병으로 고생해 현지 병원에 가게 됐고 그후 다량으로 구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