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대통령 퇴진" 커지는 목소리…'200만' 촛불 든다

최종수정 2016.12.19 21:28 기사입력 2016.11.26 08:32

댓글쓰기

26일 5차 촛불집회…서울서 150만 참여 예상
청와대 에워싸는 행진도…보수단체 맞불집회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를 촉발시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26일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로 열린다. 서울에서만 150만명이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청와대를 포위하듯 에워싸는 행진도 처음으로 진행된다.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개최한다. 주최측은 이날 집회에 서울 150만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20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최 측은 당일 본 행사에 앞서 오후 4시부터 세종로사거리에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신교동로터리 등 청와대 인근을 지나는 4개 경로에서 행진과 집회를 한다. 오후 8시부터는 세종로사거리를 출발해 새문안로, 정동, 서소문로 등을 거쳐 청와대 남쪽 경복궁역 사거리까지 9개 경로로 행진한다.

앞서 경찰은 율곡로를 지나는 2부 행진 9개 경로는 허용했으나 사전 행진은 교통혼잡과 안전사고 우려를 이유로 율곡로 남쪽까지로 제한했다. 집회 4개는 모두 금지 통고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를 일부 받아들여 오후 5시30분까지 행진을 허용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를 동·남·서쪽에서 에워싸는 집회와 행진이 사상 최초로 열리게 됐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전행사는 서울 도심 곳곳에서 이어진다. 오후 1시 서울광장에서는 '광장의 분노, 시민주권 어떻게 세울 것인가'를 주제로 2차 시민평의회가 개최된다. '박근혜 하야! 전국청소년 비상행동'은 오후 3시 보신각에서 청소년 시국대회를 연다. 주최 측은 이날 오후 8시 집이나 상점, 사무실에 있는 시민들은 1분간 소등으로, 운전자들은 경적 울리기로 집회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린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 오후 2시 서울역에서 1500명 규모로,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이 같은 시각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500명 규모로 각각 박 대통령 퇴진 반대 집회를 연다.
경찰은 이날 경비병력 280개 중대(2만5000명)를 집회관리에 투입한다. 광화문 일대 지하철역 출입구 등에서 안전관리를 맡을 인력도 183명 배치한다. 실종아동과 유실물 관리를 담당할 인력도 세종로파출소에 9명 상주시킨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