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문재인 ‘대통령 퇴진운동’ 선언 환영…기필코 국민이 이긴다”

최종수정 2016.11.15 16:48 기사입력 2016.11.15 16:35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아시아경제 DB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5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당이 당론을 변경해 대통령 퇴진투쟁에 나서기로 했고 문재인 전 대표 역시 오늘 회견을 통해 대통령 퇴진투쟁에 나서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저는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며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 지역까지 함께하는 비상기구를 통해 머리를 맞대고 퇴진운동의 전 국민적 확산을 논의하고 추진해나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우리는 지금 국민들로부터 사실상 탄핵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하야를 거부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싸우고 있다"며 "지난 12일 서울에 결집한 100만 국민은 박 대통령이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외치면서 제1야당을 향해서도 함께 하라는 강렬한 요구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박 대통령 하야 투쟁의 대열에 민주당이 앞장서야 한다는 판단에서 쓴 소리도 했다"며 "국민에 대한 무책임으로 버티기에 나선 대통령에 맞서기 위해서는 모든 역량을 하나로 모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1야당인 민주당이 이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대통령 퇴진투쟁이 더욱 힘을 받게 됐다"면서 "저 역시 당과 함께 그리고 국민과 함께 대통령 하야 투쟁에 제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이제 남은 것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자진 사임이다. 기필코 국민이 이긴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