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세번째 미래형 편의점 '남대문카페점' 오픈

최종수정 2016.11.07 08:54 기사입력 2016.11.07 08:54

댓글쓰기

1인가구 확대로 달라진 식문화에 초점
도시락ㆍ커피 즐길 수 있는 공간 마련

세븐일레븐, 세번째 미래형 편의점 '남대문카페점' 오픈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세븐일레븐이 세번째 미래형 편의점 '남대문카페점'을 선보였다.

세븐일레븐은 중구 회현동에 남대문카페점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업계의 성장과 함께 고객 편의 공간 증대에 대한 이슈도 커지고 있는 만큼 이 같은 복합 편의형 점포를 계속해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복합 편의형 점포로는 지난 2014년 11월 도시락카페 'KT강남점'을 첫 선보인 후, 2015년 8월 '중국대사관점', 2016년 11월 남대문카페점을 오픈했다.
세븐일레븐은 1인가구가 확대되면서 편의점이 복합 생활 편의 공간으로 역할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래 편의점 핵심 상품으로 꼽히는 도시락과 커피를 중심으로 편의점 이용 패턴과 식(食)문화가 재편된 데 초점을 두고 남대문카페점을 내놓게 됐다고 덧붙였다.

남대문카페점은 복층 구조로 이뤄졌다. 1층은 일반 편의점 공간으로 푸드, 음료 등 일반 상품 구색 외에 세븐카페존을 별도로 구성했다. 세븐카페 드립커피 장비 2대와 도넛, 군고구마 등 연계 상품을 전면 배치한 것.

1층 안쪽에 있는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면 커피 향만큼 아늑한 분위기의 휴식 공간이 조성됐다. 기존 도시락카페가 밝고 산뜻한 인테리어로 활기찬 분위기를 연출했다면 세븐카페점은 '힐링', '여유', '감성'을 콘셉트로 편안하고 조용한 카페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집중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인테리어의 경우 벽면을 노출콘크리트와 고벽돌로 꾸미고 조명과 스텐실 등으로 포인트를 줘서 아늑하고 트렌디 한 느낌을 강조했다. 바닥도 나무 느낌의 타일을 입혀 전체적으로 따뜻한 분위기를 표현했다.

총 23석 규모의 원목 테이블을 갖췄으며, 보다 편안한 환경에서 커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폭이 넓고 푹신한 의자와 소파를 구비했다. 고객들이 가벼운 식사뿐만 아니라 커피를 마시며 편안하게 대화하고 쉴 수 있는 공간을 창출한 것.

혼밥족 등 1인 방문객을 위한 공간도 별도 마련했다. 2층 초입에 1인 전용 테이블 3석을 마련하고 독립형 벽등을 설치해 주변 눈치를 볼 필요 없이 간단한 식사나 독서, 휴식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편의점은 과거 상품 위주의 점포 환경 구성에서 벗어나 휴식 공간과 편의 시설을 두루 갖춰야만 미래 경쟁력을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먹거리와 서비스, 휴식이 있는 문화공간(CFSㆍConvenience Food Store)로의 진화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이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편의점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는 10월 기준 전국 4100여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커피의 대중화와 함께 합리적 소비 트렌드를 발판으로 국내 커피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며 전년 동기 대비 369.3%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