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레계 김연아' 발레리나 박세은, 한국인 최초 파리오페라발레단 제1무용수 승급

최종수정 2016.11.06 15:15 기사입력 2016.11.06 15:15

댓글쓰기

발레리나 박세은. 사진=연합뉴스 제공

발레리나 박세은.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발레계 김연아'로 불리는 박세은(27)이 한국 발레리나 사상 최초로 파리오페라발레단(BOP) 제1무용수로 승급했다.

5일(현지시간) 파리오페라발레단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박세은이 쉬제(Sujet·솔리스트급)에서 '프리미에 당쇠르(Premier danseur·제1무용수)로 한 단계 승급하게 됐다고 전했다.
1669년 설립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단는 영국 로열발레단, 미국 아메리칸발레시어터와 더불어 세계 3대 발레단으로 꼽히는 명망 높은 곳이다.

파리오페라발레단원은 카드리유(Quadrille·군무)-코리페(Coryphees·군무의 리더)-쉬제-프리미에 당쇠르-에투왈(Etoile·수석무용수) 등 5개 등급으로 나뉜다.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한국인이 프리미에 당쇠르 자리에 오른 것은 박세은이 처음이다. 박세은은 2012년 6월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한국 여성 무용수로는 처음으로 파리오페라발레단에 입단했다. 이후 입단 6개월만인 2013년 1월 코리페로, 같은 해 11월 쉬제로 승급하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1989년생인 박세은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출신으로, 2010년 불가리아 바르나 콩쿠르 금상을 비롯해 2006년 미국 IBC(잭슨 콩쿠르)에서 금상 없는 은상, 2007년 로잔 콩쿠르에서 1위에 입상하는 등 '콩쿠르의 여왕'으로 불렸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