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세대교체 임원인사 단행…20% 물갈이

최종수정 2016.10.27 16:41 기사입력 2016.10.27 16:41

댓글쓰기

17일 사장단 인사 후속…20% 교체
신규임원의 50%가 '40대'…전체 임원수 변동은 없어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조선해양 그룹이 전체 임원의 20%를 교체하는 대규모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17일 사장단·사업대표 인사에 이은 후속 인사조치다.
이날 인사에서는 이윤식 전무와 신현대 전무 2명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장본준 상무 등 12명은 전무로, 심왕보 상무보 등 49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안오민 부장 등 24명은 상무보로 신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일감 부족이 현실화되는 상황에서 조직을 신속히 정비하고 내년도 사업계획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도 임원 세대교체가 두드러졌다. 신규선임 임원의 50%가 40대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은 "젊은 리더를 중심으로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어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노력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인사에서는 박삼호 기정과 김병호 기정 등 생산직 출신 임원도 2명 신규 선임됐다. 기정은 사무직의 부장에 해당하는 생산직 직급을 말한다. 박삼호 기정은 1958년생으로 선체생산부·판넬조립·가공소조립·대조립 등 선박 건조 현장에서만 약 40년 근무한 베테랑이다. 김병호 기정은 1957년생으로 약 40년간 해양사업의 설치현장에서 근무해온 전문가로 통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