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일 외교차관, '대북제재' 공조 강화

최종수정 2016.10.27 14:06 기사입력 2016.10.27 14: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미일 3국은 27일 오전 일본 도쿄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외교차관협의를 하고 북한에 대해 독자제재 등 관련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협의에서 지난달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강력한 유엔(UN)의 대북제재 결의 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3국은 또 대북 독자제재에 대해서도 연대하기로 하는 등 대북 압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임 차관은 협의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관해 "높아지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다는 측면에서 (일본과) 협의를 재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스기야마 사무차관은 "진지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관한 안보상의 위협이 새로운 단계로 들어가고 있다"며 "이제까지와는 다른 대응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부장관은 "북한의 핵 개발을 용인하지 않으며 핵 보유도 인정할 수 없다"며 "북한의 위협에 엄격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임 차관은 전날 블링컨 부장관, 스기야마 사무차관과 잇따라 별도 회동을 하고 전방위적인 대북제재 및 압박 조치에 나서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