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의혹'...박근혜식 '대중외교' 진실?

최종수정 2016.10.27 10:31 기사입력 2016.10.27 10:28

댓글쓰기

'최순실 의혹'...박근혜식 '대중외교' 진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서 올해 초 갑작스런 대중(對中) 외교 변화의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 PC 파일에서 출범 초기 외교 문서가 일부 공개된 상황에서 앞으로 한국 외교의 '민낯'이 드러날 지 주목된다.

현 정부의 대중 정책에 참여를 했던 관계자는 27일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최근 외교적 사안에 대한 최순실 씨 관련 보도를 보면서 그 동안 일관성 없었던 박근혜 정부의 외교 정책이 드디어 이해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이 관계자는 "20여년 넘게 한중 관계를 연구한 전문가로서, 또 박근혜 정권에서 대중 외교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했던 사람으로 가장 이해되지 않았던 부분이 작년말과 올해초 갑작스런 대중 외교 변화"라고 꼬집었다. 그는 "작년까지 정부가 먼저 연락을 해 대중 관계 조언을 구했지만 올해는 한번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작년까지만 해도 한중 관계가 '역대 최상'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최대 외교 성과 중 하나로 홍보했다. 작년 9월 3일 박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중국의 항일ㆍ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전승절) 70주년 기념행사 현장에 있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나란히 망루에 서 열병식을 지켜보는 장면은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문제는 박 대통령의 이런 행보가 한국 외교의 핵심인 한미 관계에 균열을 줄 수도 있었다는 점이다. 정부는 미국 방문 계획을 전승절 참석보다 먼저 발표하는 등 대미 설득 외교를 통해 전승절 참석을 확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작년말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가 전격 이뤄진 뒤 올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정세는 급변했다. 박 대통령은 미국과 함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한반도 배치를 밀어붙였다. 결국 현재 한중 관계는 지난한 냉각기로 접어들게 됐다.
아울러 익명을 요구한 외교 소식통은 박 대통령의 측근들도 '비선 실세'에 대한 인지를 해 왔던 것으로 밝혔다. 이 소식통은 "박 대통령과 가장 가깝다고 평가받는 여당 국회의원에게 대중 관계 등 현 정부의 '아마추어'적인 외교에 대해 물었더니 청와대로 이어지는 정상적인 외교라인이 아닌 누군가가 있는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연일 민감한 외교 문건이 비선 라인을 통해 흘러간 정황이 구체화되는 상황에서 외교부 당국자들은 "관련된 어떤 내용도 답할 수 없다"며 입을 닫았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