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北인권재단, 당정협의서 논의…사회복지·교육특위 설치"

최종수정 2016.10.27 11:09 기사입력 2016.10.27 11:09

댓글쓰기

與 "北인권재단, 당정협의서 논의…사회복지·교육특위 설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으로 정국이 시끄러운 가운데 새누리당 지도부는 27일 북한인권재단의 조속한 가동을 위해 조만간 당정협의를 개최하고, 당내 사회복지특위와 교육특위를 신설키로 결정했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아침 최고위에 조명철 전 의원이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서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북한인권재단 등을 조속히 가동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탈북민 출신인 조 전 의원은 북한 이탈주민 3만명 시대를 맞아 이들 두 재단을 통해 탈북민들이 혜택을 받고, 재단에 적극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인권법이 시행된 지 한 달 반이 지났지만 북한인권재단이 야당의 이사 추천 지연으로 출범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 대변인은 "이정현 대표는 지난 24일 탈북주민단체 대표들과의 회동에서도 이러한 건의사항을 전달받았다"면서 "당은 관련자들로 구성된 당정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으며,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고위는 이날 사회복지특위와 교육특위를 설치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순실 파문으로 혼란에 빠진 정국 속에서 복지, 교육 등 민생 현안을 챙기려는 의도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계층을 위해 사회복지특위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고, 각종 교육 관련 논의를 위해 교육특위도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며 "곧 정해진 절차에 따라 두 위원회를 설치하고, 구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