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남농협 "10월 이달의 새농민상" 시상

최종수정 2016.10.05 14:43 기사입력 2016.10.05 14:43

댓글쓰기

"박용길·이영애씨 부부 (광양, 진상농협)"
"박용수·김양임씨 부부 (영광, 영광농협)"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농협 전남지역본부(본부장 강남경)는 10월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박용길·이영애씨(광양시 진상면 학연로)부부와 박용수·김양임씨(영광군 영광읍 장산로)부부를 선정하고 지난 4일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진상농협(박용길)

진상농협(박용길)

썝蹂몃낫湲 븘씠肄
진상농협(이영애)

진상농협(이영애)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용길(64)·이영애(60)씨 부부(두꺼비농장)는 15세에 부친의 가업을 이어받아 벼농사를 시작하였으며 그 후 단감에 관심을 갖고 단감농사에 뛰어들어 현재까지 47년간 단감농사에 종사하고 있다.

박용길씨는 40여년간 작성한 영농일지를 바탕으로 계획 영농을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과거의 농법 및 경험 등을 참고만 하되 그대로 답습하지 않고 매해 발전된 농법을 도입하여 최고 품질의 단감을 생산하는데 성공하였다. 또한 주변 과수농가 및 귀농귀촌인들에게 자신의 농법을 적극적으로 교육 및 전파하며 주변 농가들에게 모범이 되고 선도농가로 평가받고 있다.

영광농협(박용수)

영광농협(박용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광농협(김양임)

영광농협(김양임)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용수(53)·김양임(47)씨 부부(덕신농장)는 간척지를 개간해 농업을 시작하신 부친의 가업을 이어받아 농업에 종사하기 시작하였으며 농업을 시작하여 특히 생산비 절감과 가공판매로 부가가치를 높이는데 관심을 가졌다. 그 결과 농기계를 적극 도입하여 농업의 기계화를 이뤘으며 돈액분비 등을 비료로 사용하여 생산비를 절감하는 등 효율적이며 경제적인 농법을 적극 추진하며 지역 사회에서 앞서가는 선도 농가로 평가받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