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故) 백남기 농민 사인…서울대병원 공식의견 '병사' vs 개인의견 '외인사'(상보)

최종수정 2016.10.04 08:59 기사입력 2016.10.03 18:25

댓글쓰기

서울대병원 특별위원회에서 조차 엇갈려…논란 불거질 듯

▲지난 9월29일 고(故) 백남기 농민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구호가 적힌 피켓이 걸려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9월29일 고(故) 백남기 농민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구호가 적힌 피켓이 걸려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서울대병원 특별위원회는 3일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백남기 씨 사인은 '병사'라고 재확인했다. 반면 특별위원장인 이윤성 교수(서울대의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개인의견이라는 전제를 깐 뒤 "저라면 외인사라고 쓰겠다"라고 밝혀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특별위원회는 공식 발표를 통해 "담당교수가 일반적 사망진단서 작성 지침과 다르게 작성했음을 확인했다"고 전제한 뒤 "다만 담당교수가 주치의로 헌신적 진료를 해 왔고 임상적으로 특수한 상황에 대해 진정성을 가지고 작성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지침은 어겼는데 '병사'임을 재확인한 셈이다. 서울대병원의 공식 입장으로 '병사'를 고수하겠다는 것이다.

반면 이윤성 위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다르게 답했다. 이 위원장은 "솔직히 의사협회 진단서 작성 지침을 집필한 저로서는 의견이 다르다"고 운을 뗀 뒤 "어떤 경우라고 할지라도 선행 원인이 급성 격막하 출혈이면 그것이 자살이든 타살이든 무관하게 외인사로 표현해야한다는 것이 진단서 지침에 나와 있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외인사로 기재됐어야 했다고 믿는다"고 소신 있게 말했다. 그는 다만 "사망진단서 작성은 의사 개인이 작성하는 문서이기 때문에 강요할 순 없다"고 말했다. 故 백남기 농민의 경우 머리 손상과 사망 사이에 300일이 넘기는 기간이 있었는데 머리 손상이 원 사인, 외인사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이 위원장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는 "생각이 좀 다르다"고 반박했다. 백 교수는 "급성격막하 출혈 후 최선의 진료를 받은 뒤에 사망에 이르렀다고 하면 외인사로 할 수 있는데 환자분(故 백남기 농민)께서 최선의 진료를 받지 않아 사망에 이르러 병사로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두고 서울대 특별위원회의 '병사'라는 공식의견을 재확인했음에도 '외인사'라는 주장도 나와 논란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