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외탈세 불복 국세청 대응능력 키워야"

최종수정 2016.09.18 08:34 기사입력 2016.09.18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역외탈세에 대해 활발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불복하는 경우가 많아 대응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 조세회피처 등을 이용해 해외에 소득과 재산을 은닉하는 역외탈세에 대한 조사를 통해 1조2861억원을 추징하고, 이 가운데 1조1163억원(86.8%)을 징수했다.

역외탈세 추징세액은 지난 2013년(1조789억원) 1조원을 넘어섰다.

또 2010년 3539억원 규모였던 역외탈세 징수 실적은 꾸준히 증가해 작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추징액에 대한 징수액 비율인 징수율은 70% 안팎에서 그치다가 최근에는 90% 선까지 개선됐다.
예산정책처는 "올 4월 '파나마 페이퍼스' 명단 공개를 계기로 우리나라에서도 유력인사와 고소득층의 역외탈세가 사회적 이슈가 됐다"며 "국세청은 역외탈세에 대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이고, 대응의 효과도 계속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역외탈세로 적발된 이들이 국세청의 조사 결과에 불복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역량을 키울 필요가 크다고 예정처는 지적했다.

역외탈세 조사에 대한 불복제기 비율은 2013년 17.1%에서 2014년 18.6%, 2015년 22.9%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추징금액에 대한 불복 비율은 지난해 57.7%에 달한다.

예정처는 "국세청이 소송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서울지방국세청에 송무국을 설치했는데, 이를 발전시켜 역외탈세 전담 송무조직을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