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 '국내기업의 기업결합' 대폭 감소

최종수정 2016.09.18 12:00 기사입력 2016.09.18 12:00

댓글쓰기

1년 전보다 40건·26조4000억원 '뚝'

(자료 제공=공정거래위원회)

(자료 제공=공정거래위원회)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기업결합 건수가 줄어든 반면 금액은 늘어났다. 국내 기업에 의한 기업결합은 건수, 금액 모두 대폭 감소했다.

1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개한 '2016년 상반기 기업결합 동향 및 주요 특징' 자료를 보면 올 들어 6월까지 전체 기업결합 건수는 27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건 감소했다. 전체 기업결합 금액은 138조3000억원(108.3%) 늘어난 266조원이다.

이 중 국내기업이 국내 또는 외국기업을 인수한 '국내기업의 기업결합'은 209건으로 1년 전보다 40건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39조4000억원에 달했던 국내기업의 기업결합 금액은 13조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에는 제일모직의 삼성물산 합병(8조9000억원) 등 1조원을 초과하는 초대형 기업결합이 8건이나 이뤄진 바 있다. 올해의 경우 초대형 기업결합은 롯데케미칼-SDI케미칼 등 4건이었다.

올 상반기 외국 기업의 기업결합은 63건, 253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건 줄었지만 금액은 164조7000억원 늘었다.
자산총액이 5조원을 넘는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회사에 의한 기업결합은 59건, 6조8000억원이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결합 건수는 8건, 금액은 17조3000억원 감소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이 109건으로 전체의 40.1%를, 서비스업은 163건으로 59.9%를 차지했다. 수단별로는 주식 취득(95건·34.9%)이 가장 많고, 합병(64건·23.5%), 회사 설립(60건·22.1%), 영업 양수(28건·10.3%), 임원 겸임(25건·9.1%) 순이다.

계열사 간 기업결합은 81건으로 전체의 29.8%, 비계열사 간 기업결합은 191건으로 전체의 70.2%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