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美 6자수석, 12~13일 서울서 '북핵 대응' 회동

최종수정 2016.09.12 09:19 기사입력 2016.09.12 09:19

댓글쓰기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12∼13일 서울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제재 방안을 협의한다.

미측 수석대표인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2일 오후 방한할 예정이다. 앞서 그는 도쿄를 방문해 전날 일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대북제재 방안을 협의했다.
김 특별대표는 12일 서울에서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찬을 겸한 협의를 하고, 13일 오전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이어 공동 회견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한·미 정상과 외교장관, 6자회담 수석대표간 전화협의는 각각 이뤄졌지만, 양국의 고위급 인사가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회동에 대해 "당연히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추가제재는 물론 양자 차원의 독자제재, 글로벌(국제사회) 차원의 대북 압박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추가 제재 방안으로 미국이 추진했던 중국의 대북한 원유 수출 금지나 '민생 목적'의 경우 예외로 인정했던 북한의 석탄·철·철광석 등에 대한 수출 규제, 북한의 해외 노동자 수출에 대한 제재 등이 거론되고 있다.
여전히 대북제재의 관건은 '중국의 태도'다. 정부 당국자는 "여러 제재 방안이 언론 등에 거론되고 있지만 당장은 큰 의미가 없고, 앞으로 안보리에서 논의를 좁혀가 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중국과 러시아가 받을 수(동의할 수) 있는 게 무엇이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특별대표는 미측 6자회담 수석대표로서는 이번 방한이 사실상 마지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에 내정된 상태로, 지난 7월 상원 청문회를 마친 뒤 인준을 기다리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