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發 수출대란] 최은영 "한진사태 자초한 것" vs 해운업계 "실망스럽다"

최종수정 2016.09.12 13:41 기사입력 2016.09.09 17: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9일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 이 화주들에게 구조조정 진행 상황을 정확히 전달하지 않아 물류대란을 키웠다"고 주장하자 해운업계에서는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 해운업계에 몸 담았고 이번 사태에도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최 전 회장이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꼬리자르기 식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점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최 전 회장과 최 전 회장이 외부에서 영입한 경영인의 경영실패가 한진해운 부실의 원인이라고 입을 모은다. 최 전 회장이 지배하던 시기 잘못된 시장 전망에 근거해 비싼 값에 용선료 계약을 남발했고, 이로 인해 부채비율을 100%대에서 1400%대까지 늘어났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이 2013년과 2014년 1조8000억원에 달하는 적자로 신음하고 있을 때에도 연봉과 퇴직금 명복으로 100억원에 가까운 돈을 받아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 전 회장은 지금의 유동성 위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인물"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이 구조조정 중에 화주들에게 보낸 레터를 공개하며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직전 화주들에게 화물 선적을 유도하는 글을 보내 물류대란 사태를 키웠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의 후폭풍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피해를 최소화할 준비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한진해운이 선주들에게 자율협약 상황을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을 수는 있지만, 법정관리로 가지 않을 일말의 가능성이 있다면 회사는 그간 쌓아온 영업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게 합당하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일각에서는 한진해운에 대한 책임론이 현 경영진에만 쏠리는 것이 부당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한진해운 사태로 발생할 수 있는 국가 이미지 훼손을 막기 위해서는 채권단도, 정부도, 전임 경영진도 얼마든지 지원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미 법정관리에 들어가 대주주의 손을 떠난 회사에 대한 무한책임을 지우는 것은 시장 원칙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한진發 수출대란] 최은영 "한진사태 자초한 것" vs 해운업계 "실망스럽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