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發 수출대란] 조양호 회장 13일전까지 400억 사재출연 집행

최종수정 2016.09.12 13:41 기사입력 2016.09.09 16:13

댓글쓰기

600억원 지원 담보취득 관련 이견으로 진통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법정관리로 인한 물류대란 해결을 위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약속한 400억원 사재출연이 곧 집행된다.

한진그룹은 9일 조양호 회장의 400억원 사재출연과 관련해 금융기관에 한진,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대출 절차를 밟고 있으며 이에 따라 늦어도 13일까지는 400억원이 실제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사안의 긴급성과 중요성을 감안해 600억원 선집행 후 해외터미널(롱비치 터미널 등) 지분, 대여금 채권을 담보로 취득하는 방식으로 대한항공 이사회에 8일 안건을 상정한 바 있다.

이날까지 이틀간 해당 안건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으나 사외이사진은 법정관리에 들어간 기업의 담보 취득이 불확실하다는 점과 배임으로 인한 법적 문제로 인해 먼저 담보를 취득하고 난 후 600억원을 집행하자는 안을 고수해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은 10일 오전 이사회를 다시 개최할 예정이다.
[한진發 수출대란] 조양호 회장 13일전까지 400억 사재출연 집행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