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유럽 전략모델 신형 i30 출시… "글로벌 25만대 판매"

최종수정 2016.09.07 22:00 기사입력 2016.09.07 22:00

댓글쓰기

현대자동차가 7일 공개한 신형 i30. 이날 출시 행사에 참석한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담당 부사장(좌)과 곽진 국내영업본부 부사장.

현대자동차가 7일 공개한 신형 i30. 이날 출시 행사에 참석한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담당 부사장(좌)과 곽진 국내영업본부 부사장.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유럽 전략 모델인 신형 i30를 출시했다. 신규 플랫폼과 강화된 차체 강성을 적용한 모델로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혹독한 테스트를 모두 거쳤다. 글로벌 판매 목표는 25만대로 지난해보다 7만대나 더 높게 잡았다.

7일 현대차는 서울 가빛섬에서 신형 i3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8일부터 본격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자리에 참석한 곽진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은 "현대차 성장에 있어 신형 i30의 역할은 중요하다"며 "역대 최강의 기본기를 갖춘 만큼 유럽 현지 경쟁 모델들을 모두 넘어서겠다"고 밝혔다.
2007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2011년 2세대를 거쳐 3세대 모델로 새롭게 진화한 신형 i30는 디자인, 주행성능, 실용성, 안전성에 이르는 전 부문에서 현대차의 기술력이 집약된 해치백이다.

신형 i30는 현대차가 '진화한 기본기와 주행성능을 갖춘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을 목표로 2013년 프로젝트명 'PD'로 개발에 착수해 41개월만에 완성시킨 야심작이기도 하다. 특히 차량 기본 성능의 차별화를 콘셉트로 잡았다. 전면부는 용광로에서 녹아 내리는 쇳물의 웅장한 흐름과 한국 도자기의 우아한 곡선에서 영감을 받은 '캐스캐이딩 그릴'을 최초로 적용했다. 캐스캐이딩 그릴은 향후 출시되는 현대차 전 차종에 도입될 예정이다.

가장 큰 특징은 신규 엔진이다. 기존 i30의 가솔린 2.0 엔진 대신 가솔린 1.4 터보와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새롭게 장착해 중저속 구간에서부터의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이 강화됐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의 복합연비는 리터당 11.6km로 한층 높아진 동력성능에도 불구하고 기존 가솔린 2.0 모델과 비슷한 연비 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터보 엔진과 함께 새롭게 장착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수동변속기의 연비 효율성과 자동변속기의 편의성을 모두 높였다.
차체 강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최첨단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높은 안전성도 확보했다.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볍지만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을 기존 대비 2배 가까운 53.5%로 확대 적용했다.

프리미엄 해치백에 걸맞은 편의사양들도 대거 탑재돼 눈길을 끈다. 사각지대나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해주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가격은 1910만원부터 2615만원까지로 디젤 모델은 가격을 동결해 경쟁력까지 갖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i30는 2007년부터 올해 7월까지 국내외에서 총 183만여대가 판매되며 유럽을 중심으로 한 해외시장 공략에 큰 기여를 해온 전략 모델"이라며 "주행성능, 디자인, 안전성, 가격 경쟁력 등 전 부문에서 혁신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신형 i30는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해치백 자동차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