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두경기 연속 3안타 '타율 0.260'

최종수정 2016.09.03 14:44 기사입력 2016.09.03 14:44

댓글쓰기

이대호 [사진=시애틀 매리너스 홈페이지]

이대호 [사진=시애틀 매리너스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두 경기 연속 3안타 경기를 펼치면서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연속 멀티 안타 경기도 세 경기로 늘렸다.

이대호는 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6번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대호는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0.253에서 0.260으로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2회말 공격에서만 두 번 타석에 들어서며 안타 두 개를 때렸다.

팀이 1-4대로 뒤진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브렛 오버홀처의 3구째 90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익수 앞 안타를 쳤다. 이대호는 케텔 마르테의 안타 때 홈으로 들어왔다.
이대호는 팀이 타자일순하며 5-4로 역전한 2사 만루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섰다. 바뀐 투수 죠리스 차신의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우익수 앞 안타를 만들어냈고 이때 두 명의 주자가 홈으로 들어왔다. 이대호는 또 다시 마르테의 안타 때 홈으로 들어와 팀의 열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시애틀은 2회말에만 9득점하며 10-4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대호는 4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6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이대호의 세 번째 안타는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나왔다. 데올리스 게라의 7구째를 공략해 좌익수 방면으로 빠져나가는 안타를 쳤다.

시애틀은 LA 에인절스에 11-6으로 승리해 시즌 69승65패를 기록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