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노트7 전량교환]삼성전자 천문학적 손실 불가피…"고객 신뢰는 회복"

최종수정 2016.09.02 20:11 기사입력 2016.09.02 18:30

댓글쓰기

[갤노트7 전량교환]삼성전자 천문학적 손실 불가피…"고객 신뢰는 회복"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삼성전자가 품질 문제가 발생한 갤럭시노트7에 대해 전량 교환을 결정함에 따라 삼성전자는 천문학적 비용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2일 최근 발생한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와 관련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며 "구입 시기와 상관없이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갤럭시노트7은 국내에서 40만대 이상이 예약 가입했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사업자에게 공급한 물량이 250만대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물량 전체를 신제품으로 교환할 예정이다.

교환, 환불 등의 조치로 삼성전자가 입게 될 비용에 대해 고동진 사장은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단지 제가 굉장히 마음이 아플 정도의 큰 금액"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7의 대당 출하가격이 98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는 산술적으로 2조원 이상의 손실을 입게 된다.

다만 반품한 제품을 전량 폐기하지 않고 부품을 재사용할 경우에는 이보다 손실이 줄어들게 된다. 고동진 사장은 반품받은 제품을 파기할지, 아니면 리퍼폰으로 판매할지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삼성전자의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갤럭시노트7의 판매 호조 등을 가정해 8100만~8200만대 수준으로 예측되고 있었다. ITㆍ모바일(IM) 부문의 영업이익은 4조2000억원 수준이 예상됐다. 하지만 최종 소비자와 사업자에게 공급한 갤럭시노트7 전량을 교환 조치함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된다.

이번에 판매가 중단된 곳은 총 10개국이다. 중국은 해당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아 제외됐다. 판매 재개는 10월에서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사장은 "자재 수급 상황에 따라 기존의 구매하신 분들을 먼저 바꿔드리고 어느정도 진행이 되면 국가별로 판매 재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9월 2주 정도에는 자재 수급 상황이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가 천문학적인 비용 손실에도 불구하고 전량 교환이라는 통큰 결정을 한 것은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다. 고동진 사장은 "이러한 결정 내린 것은 첫번째는 고객의 안전을 위해서다. 사람이 다치는 사고가 없기는 했지만 그것이 앞으로 날 수도 있다는 확률을 생각해서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금전 규모와 상관없이 고객의 안전과 품질, 고객 만족 차원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설명이다.

이같은 조치가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에 대한 신뢰와 만족도를 높여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폭발 이슈와 이에 따른 공급 차질로 초반 탄력을 잃은 것은 사실이나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전화위복이 될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대규모 리콜을 할 것이라고 알려진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오히려 전날보다 0.63% 오른 159만7000원에 마감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