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노트7 전량교환]"10개국 250만대 전량 수거…배터리 셀 문제"(종합)

최종수정 2016.09.02 17:56 기사입력 2016.09.02 17:54

댓글쓰기

[갤노트7 전량교환]"10개국 250만대 전량 수거…배터리 셀 문제"(종합)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최근 불거진 '갤럭시노트7'의 폭발 문제와 관련, 이미 구입한 제품의 전량 신제품 교환을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환불기간 역시 이통동신사와 협의해 연장된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2일 서울 중구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발생한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와 관련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며 "구입 시기와 상관없이 갤럭시노트7의 신제품 교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오는 19일부터 교환이 가능하다. 고 사장은 "국가마다 자재 수급과 제품 준비에 걸리는 시간은 다르나 국내에서는 약 2주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환까지 기다리는 동안 사용자들이 불안감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3일부터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면 배터리 이상 유무 확인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깔 수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은 소프트웨어를 통해서 이상 반응 유무를 체크할 수 있다. 19일까지 기다리기 힘든 소비자들은 '갤럭시S7 엣지' 등의 제품으로 교환도 가능하다.

환불 기간 역시 연장한다. 고 사장은 "국내에서는 개통 14일 이내 환불이 가능하다"며 "이번에는 제품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이 기간 역시 이동통신사들과 협의해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지난 1일 기준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다"며 "이는 100만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소비자의 손에 쥐어진 물량을 비롯, 사업자에게 나간 전체 물량은 250만대 수준이라고 고 사장은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가운데 소비자에게 판매된 물량은 전부 신제품으로 교환을 진행하고, 사업자들에게 출하된 재고 역시 다시 걷어들여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정확한 손실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손실 규모는) 마음이 아픈 수준"이라며 "삼성전자 제품을 사랑해주는 고객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배터리가 적용된 제품이 출하된 국가는 총 10개국이다. 이 배터리를 공급한 업체는 한 곳으로 알려졌다. 고 사장은 정확한 배터리 납품업체를 밝히지 않았다.

고 사장은 "이런 부품은 보통 (공급사를) 이원화 삼원화를 많이한다"며 "특정 배터리 회사를 거론하지 않는 것은 이것을 같이 검증하고 개발했던 삼성전자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제조 공정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있었던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국가별로는 배터리 납품 업체가 섞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미 출하를 진행한 한국, 미국, 호주 등 10개국이 이번 이슈와 관련이 있다는 말이다. 지난 1일 중국에서는 이번 이슈와 상관없이 갤럭시노트7이 출시됐다.

고 사장은 "배터리 셀 자체의 눌림현상이라든가, 절연체 일부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했다"며 "제품 자체에는 문제없는 것을 확인하느라고 일부 언론에서 보도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걸렸다. 이외 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