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중러 정상과 잇단 회담…사드 해법 찾나

최종수정 2016.09.01 17:32 기사입력 2016.09.01 17:32

댓글쓰기

靑 "북핵불용 메시지 보내 협력 강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일부터 9일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 최대 관심사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 대한 외교 해법이 될 전망이다.

북한 핵문제가 실질적인 위협으로 부상한 상황에서 사드 배치 결정이 중국 뿐 아니라 러시아의 반발을 부른 만큼, 실마리 찾기가 최대 과제가 된 것이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1일 춘추관에서 "국제사회와 안보리 결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북핵불용의 확고한 메시지 보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할 예정"이라며 이번 순방의 의미를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 정상을 만나 사드 문제에 대한 이해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첫 방문국인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경제문제와 함께 안보 이슈가 다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북한이 금년초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감행한데 이어 최근까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롯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 위반하는 도발을 지속하는 점을 지적하며 한러가 협력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항저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가질 예정인 한중정상회담에서도 사드는 최우선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외교안보수석은 한중정상회담과 관련해 "양국 정상이 중요한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은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양국정상회담 결과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양자회담이 사드 외교의 성패를 좌우할 중요 변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미국 정상과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한미공조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라오스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 자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을지 국무회의에서 "정부와 군은 긴밀한 한미공조체계를 유지하면서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적으로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물샐틈 없는 준비태세를 갖춰주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일본과도 사드 배치에 대한 지지를 확인할 가능성이 높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최종 조율중인 상황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