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년손님’ 일라이 “11살 연상 아내 위해 임신사실 몰래 SNS로 알려”

최종수정 2016.08.26 09:15 기사입력 2016.08.26 09:15

댓글쓰기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백년손님'에 출연한 아이돌 그룹 유키스의 일라이가 11살 연상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26살의 최연소 사위 일라이가 출연해 신혼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일라이는 "아내가 저와 11살 차이인데 만났을 때 워낙 동안이라 몰랐다"며 "모델이다 보니 자기 관리를 잘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일라이는 아내의 동안 유지 비결에 대해 "결혼하고 보니 수분크림을 몸 전체에 바르더라. 일주일 만에 수분크림 한 통을 다 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일라이는 아내와 결혼하게 된 사연을 공개 했다. 그는 "자동차 모임에서 아내를 처음 만났다. 같이 갔던 형 소개를 받았는데 아내가 제 이상형에 딱 맞는 스타일이고 성격도 털털해 꼭 만나보고 싶었다"며 "하지만 아내는 저에게 큰 관심이 없더라. 그래서 1년 동안 아내를 따라다닌 끝에 고백했다. 나이는 숫자일 뿐이니 신경 쓰지 말고 사귀자고 했다"고 연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2014년에 혼인신고를 하고 아내가 임신을 했다. 그런데 이 사실을 말도 못하는 것이 안쓰러워 아내가 자고 있을 때 몰래 SNS 자필로 이 사실을 고백했다"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