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 나눔으로 풍성한 동대문구 추석맞이

최종수정 2016.08.25 10:28 기사입력 2016.08.25 10:28

댓글쓰기

9월6일 구청광장서 제5회 추석명절 희망 나눔의 장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나도 해주고는 싶은데 그럴 형편이 안 되니까….”

동대문구 이문동에 사는 정 모 씨는 구 직원에게 어려움을 털어놨다.

사춘기 딸이 틀어진 앞니를 교정해달라고 보챘기 때문이다.

어려운 가정형편에 놓인 정 씨의 사연을 듣게 된 구 직원은 지난해 ‘1:1 결연 가구 희망소원 들어주기’에 사연을 신청해 선정됐다. 정 씨의 둘째 딸은 1년 여간 치아교정을 받을 수 있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다음 달 6일 오후 3시부터 구청 광장에서 결연 가정 1350가구를 대상으로 ‘제5회 추석 명절 희망 나눔의 장’을 연다.
희망 나눔

희망 나눔


구는 실직적으로 생활이 어렵지만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구 직원 간 1:1 결연을 맺고 있다.
정씨의 사례처럼 ‘희망소원 들어주기’ 역시 지역내 취약계층에 건강검진, 치아교정, 여행상품권 등을 신청 받아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하는 나눔 행사의 일부다.

이달 29일 각 부서와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한 내용을 평가해 최종 16가구를 선정, 희망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희망 나눔의 장 행사는 동중한합회, 삼육서울병원, SDA삼육어학원 등이 소속된 삼육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삼육재단은 2012년부터 구와 희망의 1:1 결연을 체결하고 매년 다양한 나눔 봉사를 하고 있다.

이번 나눔의 장에서 삼육재단은 10kg 쌀 1350포와 두유 1350 상자를 기증한다. 특히 희망 소원 들어주기에도 참여해 8000여 만원 상당을 지원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희망소원 들어주기 행사는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의 소원을 지역사회와 함께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삼육 재단과 함께 어려운 이웃을 보듬는 희망 나눔 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