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커피숍서 죽치고 공부…카페는 '죽을 맛'

최종수정 2016.08.23 10:18 기사입력 2016.08.23 10:18

댓글쓰기

장시간 매장 차지, 회전율 둔화에 매출 뚝뚝
이용시간 제한 등 대안도 없어 한숨만

커피숍서 죽치고 공부…카페는 '죽을 맛'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카페에서 공부하는 이른바 '카공족'들로 대형커피전문점들이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다. 이들은 매장 매출을 일으키는 주요 고객 중 한 부류지만, 이들이 장시간동안 매장을 차지하면서 회전률은 둔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장포화와 저가커피 공세 등으로 업계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이용시간 제한 등의 대안을 내놓을 수 도 없어 한숨만 짓고 있다.

22일 서울 시내 한 대형커피전문점에서는 대학생 5~6명이 커피점 내 가장 넓은 테이블을 차지하고 그룹 과제를 하고 있었다. 이 커피점에는 단체 좌석뿐만 아니라 1인 좌석 곳곳에서도 토익책이나 신문을 꺼내놓고 공부하는 이들이 속속 보였다.
해외 유학 준비 중인 서모(27)씨는 "일주일에 두 번씩 어학원에 다녀온 뒤에는 복습하기 위해 스타벅스를 찾는다"면서 "학원가에 있는 커피점에는 비슷한 목적을 가진 이들이 많은데 주변 시선을 의식하게 되기 때문에 공부가 더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카공족들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대형커피전문점이 단순히 '음료를 마시는 곳'이 아니라 '문화를 즐기는 장소'로 공간의 개념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이같은 트렌드는 1500~2000원짜리 저가커피점들이 급증한 뒤부터 더욱 확산됐다. '테이크아웃 시에는 저가커피점에서 마시고, 대형커피전문점에서는 장시간 편안하게 머무른다'는 인식이 고착화되고 있어 대형커피점을 찾는 고객들의 체류시간이 길어지고 있다는 평이 우세하다.

직장인 최모(36)씨는 "일부 대형커피전문점에서도 테이크아웃시 1000원 할인 등을 해주곤 있지만, 대형커피점의 커피가격에는 공간에 대한 값까지 포함됐다고 느껴 더욱 오래 머물게 된다"고 말했다. 4000~5000원짜리 커피가 무조건 '비싸다'고 여겼던 예전과 달리, 1500원짜리 커피와는 다른 가치가 이 가격에 들어있다고 여기고 체류시간으로 보상받으려 한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매장 회전률이 곧 매출을 의미하는 커피전문점 가맹점주들은 속이 탄다. '공간'을 중시하는 카페베네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은 1101억원으로 2014년 1290억원에서 14.6% 감소했으며 24시간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탐앤탐스는 최근 매장 증감률이 정체에 놓였다. 신규 개점과 폐점률이 비슷한 속도로 맞춰지면서 매장이 466개 수준에서 좀체 늘지 않고 있는 것. 직영 54개, 가맹 412개 매장이지만 가맹비율이 이전만큼 증가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테이크아웃 중심의 저가커피는 매출이 크게 늘고있다. 이디야커피는 2012년 매출 500억원대에서 지난해 1500억원 수준까지 성장했으며 빽다방은 올해 매장 700여개를 목표로 고속성장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한 관계자는 "본사에서는 이들 카공족이 고객 충성도 측면에서 중요고객이라고 강조하면서 1인 좌석을 늘리는 등의 전략까지 취하고 있지만, 간혹 카공족들로 자리가 없어 되돌아가는 고객들을 보는 가맹점주들이 답답함을 호소하곤 한다"고 귀띔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