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배들 언급에 실검 1위 박승대 “저는 조용히 살고 싶다…방송 복귀할 생각 없어”

최종수정 2016.07.28 20:31 기사입력 2016.07.28 20:31

댓글쓰기

후배들 언급에 실검 1위 박승대 “저는 조용히 살고 싶다…방송 복귀할 생각 없어”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개그맨 박승대가 후배 이용진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을 언급한 에피소드가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한 소감을 스타뉴스에 밝혔다.

박승대는 28일 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28일) 아침에 지인들에게 많은 연락을 받았다. '라디오스타'에서 제 이름이 언급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아직 방송을 전부 보지는 못했는데, 갑자기 화제가 됐다고 하니 어리둥절하다"고 말했다.
박승대는 "'라디오스타' 방송 전 이용진으로부터 전화가 왔었다. 용진이가 제 얘기를 했다면서 기분 나쁘게 안 하고 웃기게 얘기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괜찮다고 했다"며 "용진이한테는 대통령 없을 때는 대통령 욕도 하는데, 일개 사장 따위 욕하는 게 뭐 대수라고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 우리 얘기로 웃음이 터졌다니 좋은 일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용진이가 욕을 한 거는 아니라면서 웃긴 얘기를 했다고 해서 잘했다고 해줬다. 후배들이 잘 하고 잘 돼서 좋다"고 덧붙였다.

이용진은 2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전 소속사 사장이었던 박승대가 후배들에게 극존칭을 쓴 일화와 그가 했던 "나가세요"의 성대모사를 해 웃음을 안겼다.
박승대는 최근 이렇다 할 방송 활동이 없는 가운데 향후 활동 계획을 묻자 "방송 복귀는 생각이 없다. 아예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조용히 지내고 싶다. 그동안 일을 너무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활동 계획을 재차 묻자 "진짜 조용히 지내고 싶다. 그래서 조용히 집에만 있다"며 "당분간은 아무것도 안 하고 쉬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