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D수첩' 이케아·폭스바겐 한국 차별 이유? "빠져나갈 여지 많아…만만"

최종수정 2016.07.27 10:14 기사입력 2016.07.27 10:14

댓글쓰기

'PD수첩' 이케아, 폭스바겐 / 사진=MBC방송화면 캡처

'PD수첩' 이케아, 폭스바겐 / 사진=MBC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PD수첩'에서 글로벌 기업의 한국 차별에 대해 파헤쳤다.

26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글로벌 기업은 왜 한국인을 차별하는가'라는 제목으로 방송됐다.
글로벌 가구업체 이케아는 영유아 사망사건으로 미국, 캐나다 포함 약 3600만 개의 말름 서랍장을 리콜 조치하고 현재 북미지역에서는 판매가 중단된 상황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국가표준기준(KS)을 통과했고, 벽에 고정시키면 안전하다는 이유로 판매가 계속되고 있다.

PD수첩 제작진과 인터뷰한 이케아 제품 이용자 박소현씨는 미국의 아동사망에 따른 리콜 조치 이후 동일한 서랍장 때문에 불안해하고 있었다. 그는 "환불 절차가 까다롭고 또 서랍장을 벽에 고정시키자니 막막하다"면서 "얼마 전 16개월 된 딸이 열려있는 서랍을 밟고 올라섰던 적이 있어 불안하다"고 말했다. 현재 이케아 코리아는 고객이 직접 가구를 가지고 매장까지 방문해야 환불이 가능하고 소비자에게 벽 고정 키트만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나 중국의 경우 직원이 직접 방문해 제품을 수거하고 환불을 도와주며, 벽 고정 키트는 물론 설치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된다고 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 개원의사회 홍보이사 이은정 원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라마다 안전기준이 다르다는 이유로 미국의 어린아이들과 우리나라의 아이들의 사망의 위험도를 다르게 판단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폭스바겐도 작년 9월 미국 환경보호청이 배출가스 조작을 발표하면서 클린디젤은 거짓임이 드러나 미국 내 질소산화물 허용 기준치를 최대 40배나 초과한 폭스바겐 차량을 리콜 조치할 예정이다.

이에 폭스바겐은 미국 소비자와 정부에 150억 달러(우리 기준 약 17조 4천억 원)를 배상하기로 했지만 국내의 리콜과 보상안은 답보상태에 있어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 시장은 소비가 많은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문제를 일으켰을 경우 상대적으로 빠져나갈 여지가 많아 해외 기업들에게 만만한 시장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번 기회에 소비자 관련법들을 재정비하지 않는다면 글로벌 기업들의 한국 차별 정책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