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스피릿’ 소나무 민재, ‘나를 외치다’에 판정단이 답했다…1위

최종수정 2016.07.27 07:38 기사입력 2016.07.27 07:38

댓글쓰기

'걸스피릿' 소나무 민재. 사진=방송화면 캡처

'걸스피릿' 소나무 민재.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걸스피릿’ 소나무 민재가 마야의 ‘나를 외치다’를 선곡하며 오마이걸의 현승희를 제치고 A조 최종 1위를 거뒀다.

26일 방송된 JTBC ‘걸스피릿’에서는 주제 ‘파이트송’을 두고 A조 멤버들의 첫 번째 경연이 치러졌다.
우주소녀 다원의 ‘힘내’를 시작으로 러블리즈의 케이, CLC의 오승희, 소나무 민재, 오마이걸 현승희, 플래디스 걸즈의 성연이 차례로 무대에 나섰다. 경연 결과 민재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케이와 현승희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마야의 ‘나를 외치다’를 선곡해 1위를 차지한 소나무 민재는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4년간 죽기 살기로 열심히 했는데 데뷔 후 잠시 관심이 왔다가 식는 게 참 마음 아프더라”며 “그때 내 마음을 다잡게 해준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선곡 배경을 밝혔다. 민재는 111표 가운데 90표를 얻어 결국 1위를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2위를 차지한 현승희는 카니발의 ‘거위의 꿈’을 불렀다. 그는 “어떻게 하면 다르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을 했다”면서 “그래서 디즈니라는 것이 떠오르더라. 제가 준비한 내 얘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무대를 마친 뒤 현승희는 “늘 서고 싶고, 늘 갈망했던 무대인데 혼자 섰구나 그런 느낌이다. 눈을 딱 떴는데 많은 분들이 저를 지켜봐주는 것이 감동적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걸스피릿’은 비교적 주목받지 못했던 아이돌 보컬들의 실력을 재발견하는 경연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50 JTBC에서 방송된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